Oh Myung Hee

10-30 October 2017

Due to popular demand the exhibition at Saatchi Gallery has been extended to run until 30th October

Saatchi Gallery, Duke of York’s HQ, King’s Road, Chelsea, London SW3 4RY

English

Exhibition

Metamorphosis will celebrate the work of Korean artist Oh Myung Hee and draw attention to the constantly changing relationships between past and future, tradition and innovation showcased in her unique paintings.

The artist’s central themes of change, renewal, nature and the search for one’s true self will be appropriately displayed via both a unique installation offering a multisensory experience and a traditional wall display.

This polar relationship between the modern and traditional in Oh Myung Hee’s art is born out of her conflicting views of Korean society. On the one hand she has a sincere and deep passion for its traditional, but restrictive, values; on the other, and particularly as a woman, she has an equally strong desire to challenge the status quo. Recurring themes in her art are flying scarves, falling petals, birds – all metaphors for spiritual and physical freedom.

If contemporary Korean artists disdain the past and celebrate high technology, she is unique in continuing to reference and celebrate the historical, simultaneously drawing it into the future. Her poetic world is rooted in her country’s long and prestigious narrative, but her message is a precise observation of the difficult balance between what has gone before and what lies ahead.

Her technique, too, exhibits a dichotomy, this time between Western methods and Oriental ones. She uses lacquer, the centuries old Oriental technique that Westerners admired and tried to imitate. In this sense, she draws from the past – but then she experiments, adding oil pigment, bending the limits of lacquer painting, often using an unusual canvas support, building so many layers that details detach from the background and enter space, adding a marked three dimensional aspect to some of her works which become sculptural. She also adds unusual or precious materials, like mother of pearl, eggshell and gold leaf.

In some works she employs old photos of Korean streets and begins to work around them and on them, building up surface and colour as if they were the encrustations of time and mental reflection. In others, a traditional Korean appreciation of untamed nature as the ultimate expression of perfection is presented.

Gwangsu Oh, art critic and director of SAN Museum, calls Oh Myung Hee’s contemplative and evocative art the place where “the current and past subtly overlap, bringing the dimension of time into space, to mix reality and memory.”

한국어

전시회 소개

탈바꿈: 변화의 여정

‘탈바꿈: 변화의 여정’ 제하에 개최되는 사치 전시회는 한국 화가 오명희의 작품을 기념하고, 그녀의 독특한 그림에 나타난 과거와 미래, 전통과 혁신의 지속적인 변화에 주목하게 될 것이다.

이 화가의 변화, 갱신, 성격, 그리고 자신의 진정한 자아에 대한 탐구가 현대적인 감각적 경험과 전통적인 전시 공간이 함께 어우러진 독특한 방식으로 전시될 것이다.

오명희의 미술관(美術觀)에 나타난 현대와 전통의 관계는 한국 사회에 내재한 상반된 요소를 대표한다. 그녀는 전통적 가치관에 대해 진지하고도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다. 그리나 다른 한편으로 그녀는, 특히 여성으로서, 현 상황에 도전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작품에 표현한다. 그녀의 작품에 반복되는 주제로 나타나는 날아다니는 스카프, 떨어지는 꽃잎, 그리고 새들은 영적이고 육체적인 자유를 위한 모든 은유로 보여진다.

현대의 한국 화가들이 과거로부터의 탈피와 고도의 기술을 지향한다면, 그녀는 역사를 계속해서 그려 내고 그것을 통해 미래를 지향하는 유일한 작가이다. 그녀의 시적 세계는 한국의 오랜, 권위 있는 서사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그녀의 메시지는 이전에 겪었던 것과 앞으로 놓여 있는 것 사이의 어려운 균형을 정확하게 관찰한다.

그녀는 화법 역시 서양식과 동양식 기법의 이분적 방식을 채택했다. 그녀는 서양인들이 동경하고 모방하려고 했던 수세기에 걸쳐 이룩된 동양 전통의 기법을 주로 사용한다. 이런 점에서, 그녀는 과거에 닿아 있는 그림을 그렸다고 할 수 있지만, 또한 서양화의 재료인 캔버스 틀을 사용하고, 서양식 물감으로 배경을 세밀하게 묘사하며, 입체적인 조각을 넣는 등 다양한 기법을 사용했다. 그녀는 또한 자개, 달걀 껍질, 금박과 같은 특이하거나 귀중한 재료들을 추가한다.

몇몇 작품에서 그녀는 한국 거리의 옛 사진들을 배경으로 삼아 그 위에 채색을 쌓아 올림으로써, 마치 그 사진들이 시간에 대한 정신적인 반향을 일으키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나타냈다. 다른 작품에서 그녀는 때 묻지 않은 상태 그대로의 자연에 대한 한국인들의 궁극적인 동경을 화폭에 담아 냈다.

미술 평론가이자 뮤지엄 산 (Museum SAN)의 관장인 오광수 씨는 오명희 화가의 작품을 “현재와 과거가 미묘하게 중첩되어 현실과 기억을 융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는 곳이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

Prince Michael of Kent attends the opening of exhibition

Prince Michael of Kent
Prince Michael of Kent
Oh Myung Hee

About Artist

Oh Myung Hee

Seoul Arts High School
Sejong University (B.F.A)
Graduate School of Sejong University (M.F.A)
Tokyo University of the Arts (TUA) researcher
Professor of college of art & design at Suwon University
Seoul Fine Arts Association, served as Vice President / section
Korean Fine Arts Association,  served as planning director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served as judging committee member
Grand Art Exhibition of Korea, served as steering committee member

English

Artist’s Note

Fundamentally I have always been a romantic and an optimist.
I firmly believe there is no better way to live,
and if there were…
I would not know.

The world is unforgiving, after all
Ephemeral and ever-changing,
full of dangers and contradictions…
Some might even call it tragic.

In spite of this, my artwork aims to focus on scenes that are,
or scenes that were, once beautiful.
“Once,” because indeed,
these moments are not eternal.
The petals of a gorgeous bloom
will inevitably begin to wither
once they have reached the zenith of their beauty.
Songbirds warbling their lovely melodies
will fly away at any instant.

Here, the scarf is an abstract incarnation of myself.
It flutters freely in the breeze,
both assimilating into
and contributing toward
the splendor of the scenery.
But alas…
it, too, is merely one component
of a fleeting moment
in this volatile succession of scenes
we call life.

Through my pieces I aspire to capture
pure, exquisite glimpses of the world
as sincerely as I can.
They may call forth long-ago recollections
of a particularly memorable scenic excursion,
perhaps,
or stop a busy passerby in his tracks
and provide pleasant respite
from the din and discord of modern life.

As if
immersing yourself into the landscape
of a Basho haiku,
my art will remind you to savor the brilliance
of a transient,
but nevertheless beautiful,
moment.

한국어

작가 노트

기본적으로 나는 낭만주의자이고 긍정주의자이다

그렇지 않고 삶을 살 다른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고 난 모른다

세상은 그리 녹녹치 않기 때문이다

너무 빨리 변화하고 위험하고 모순투성이여서
슬프기까지 하다

내 작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장면
아름다웠던 장면에 주목한다
그것 역시
영원하진 않다.
아름답게 활짝 핀 꽃잎들은  가장 아름다운  순간에  한쪽에선
이미 지고 있고
사랑스럽게 지저귀던 새들도 어느샌가 포로롱 날아가 버린다.

여기에 스카프는  내 분신이다.
자유롭게 날아다니며
아름다운 장면에 동화하기도하고  연출하기도 하지만 이것 역시 휘발성 강한 삶의 한 장면인 것이다

내 작업은

매우 보편적인 아름다움을
매우 천연덕스럽게 표현함으로써

다시 추억하게하고
바삐 가던 걸음 멈춰서서
고단함을 치유하게 하는 작업이다

마치

바쇼의 하이쿠의 한 장면처럼

홀연히
사라져 가는
한 순간을

그러나

참 아름다운 한 순간을
바라보는 것이다.

Artworks

©2017 Oh Myung Hee. All rights reserved

©2017 Oh Myung Hee. All rights reserved

©2017 Oh Myung Hee. All rights reserved

©2017 Oh Myung Hee. All rights reserved

Press

Daily Mail Online – Prince Michael of Kent looks dapper in black tie as he mingles with guests at an art exhibition opening at London’s Saatchi Gallery
Diplomat Magazine – Metamorphosis – A journey of Transformation

Contact us

Location

Saatchi Gallery
Duke of York’s HQ
King’s Road
Chelsea
London
SW3 4RY

Produced and curated by

Tatiana Palinkasev
Eva McGaw

Sponsored by
Nexen Tire
Woori Bank
Presented by
BRV Capital Management